기생충 감상평


영화라고는 마블 시리즈만 보는 영(화)알못인데... 가족이 꼭 봐야 한다면서 반강제로 오늘 보고 왔네요. 대충 느낀 점을 나열해보면...

  1. 제목이 아주 적절하네요. 있는지 없는지 모를 찝찝한 기분이 영화를 보는 내내 이어졌고, 일행은 중간에 나가고 싶을 정도였다고... (물론 그 일행은 영화가 만족스러웠다고 하네요) 개인적으로는 제목이 내용과 어울리면서도... 써서는 안 될 제목을 쓴 느낌이 들어서 찝찝함이 한층 더 느껴지네요. 웃음, 현실비판, 죄악, 검열삭제 등 모든 장면을 찝찝하게 표현한, 신기한 영화였습니다.
  2. 영화가 해외에서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건, 대사가 적었기 때문일까 싶네요. 집중하기 힘든 영화들은 대체로 대화(대사)로 모든 것을 설명하고, 표현하려 하지만, 기생충은 대사가 많다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단순한 문장인데, 분위기와 배우의 표현력으로 영화를 진행하는 느낌? 해외에서 상을 받기 위해서는 언어의 장벽이 클 텐데, 이런 감정전달 방법에서 많은 극복이 있지 않았나 싶습니다. (한글이 다른 언어에 비해 너무 표현력이 뛰어나서 많은 한국 작품들이 너무 대사에 의존하지 않나 싶은... 국뽕생각)
  3. '15세 이용가'로 나왔는데 18세는 해야 하나 싶기도 하고, 또 15세도 되려나 싶기도 하고... 이것조차 찝찝하네요 ㅎㅎ
  4. "함부로 타인의 냄새에 불쾌감을 표시하지 맙시다."라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뭐... 이건 어디까지나 상징적이겠지만요.
  5. 어느 하나 명확한 답을 주지 않는 불친절한 영화이기에, 계속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고로 좀 피곤할 수는 있습니다. 보러 가자고 강제로 끌고 갔던 일행B는 너무 머리가 복잡해서 생각보다 별로였다고 했습니다. (일행A와 저는 만족...)
  6. 선악의 경계가 분명 있으나, 영화의 분위기는 그것을 자꾸 모호하게 만듭니다. 인간의 본질은 자체가 모호하다는 것을 표현하려는 걸까요? 선악이 명확한 것을 좋아하시면, 조금 더 많은 찝찝함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그것 조차 영화의 노림수 일지도...
  7. 마지막에 아들이 본 신호는 정말 편지일까요? 계획 없는 기생충은 정말 그곳에 있는 걸까요 없는 걸까요?

이게 다 WIFI가 끊겨서 일어난 나비효과이다. (뻥)

굳이 점수로 표현하자면 5점 만점에 4.5점. 기대에 비하면 너무 훌륭해서, 강제로 끌고 간 일행에게 감사할 정도지만, 정작 그 사람은 별로였다고 하니 호불호는 분명 있다고 보여서 0.5 감점이네요.
생각하길 좋아하는 사람, M 기질이 있는 사람, 현실을 비꼬는 것이 좋은 사람, 인간의 본질에 관심 있는 사람, 기생충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해 드립니다.


2륜 구동 댕댕호

어떻게든 건너면 되는개!모냥은 많이 빠지지만 ㅋㅋ » 내용보기

다 잡아버리겠다!

응~ 안돼~ 돌아가~ » 내용보기

박력있는 출근!

은 하지 맙시다...곱게곱게 출근하세요 ㅠㅜ » 내용보기

주인님과 보드타기 개꿀잼!

본능에 저항하지 못해 죄송해요 주인님 ㅋ찍고 있는 사람이 떡밥을 던진건가? ㅋㅋㅋ » 내용보기

RSS feed widget


구글애드센스 사이드

통계 위젯 (화이트)

1022
107
725030

mouse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