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계 쭈꾸미아저씨] 철판 쭈꾸미 먹으러 고! by 타마

소~올직히 말해서 나는 해물을 좋아하지 않는다. 

무슨 맛인지도 잘 모르겠고... 만족도에 비해 가격은 왜이리 비싼건지...


문제는 나만 해물을 싫어하지 가족들은 모두 좋아한다는 것...

그래서 가끔씩 좋아하지도 않는 해물을 먹으러 끌려 나가곤 한다.

(사준다는데 안갈 순 없잖수!)



상계역 근처의 쭈꾸미 집에 입성~

왜 여기를 가나 했더니... 부모님이 단둘이 다녀오고는 대만족 했다는 이야기...

흠... 아부지는 그렇다치고... 더럽...아니 엄청나게 깐깐한 어무니가 만족했다니...

일단 +점수로 시작했다.



요즘에는 요런 깨알같은 벽그림이 있는 곳이 좋더라...

옛날감성 + 현대감성?

뭐... 일단 "사장님 2인분 주세요~"



[꾸물꾸물~ 사알...려줘~]

쭈구미 조금에 잡것을 많이 넣겠지 했는데... 왠걸...

어무니가 만족할 만큼 제법 많이 불판위에 오셨다.

애처로운 몸짓에 가슴이 아프지만... 그래도 침이 나오는 건 어쩔 수 없나보다. ㅠㅜ

(홍합탕이랑 콘마요가 추가로 나오고.... 무려 무한리필이다... 무.한.리.필...)




콩나물 까지 올려서 숨이 죽을때 까지 기다리면 완성! 

음... 나는... 해물을 싫어 할텐데...

해. 물. 조. 아.....



깻잎에 김깔고 초절임 무 깔고 쭈꾸미 올리고 콩나물 올리고 

+ 마요네스에 명란까지 올리면...

매콤짭짤 불판의 맛에... 고소함까지... 

맛 없을 수가 없잖아?!



아... 단골이 될 것 같은 느낌이 ㅂㄷㅂㄷ

(명란도... 더 달라고 하면 주시던...)




싹싹 긁어먹었지만 뭔가 허전한 느낌일땐... 역시 철판 볶음밥!

철판이 있는데 볶음밥을 안시키면... 분명 벌받을 거임...


남은 명란까지 투하해서 비벼 먹으면...

명란 볶음밥으로 업그레이드해서 먹을 수 있다.


그래... 난 쭈꾸미가 아니라... 볶음밥을 먹으러 왔었지... 까먹을 뻔 했다.


메뉴판은 따로 없고 벽에 저렇게 써있다. 가난한 내 지갑도 버틸만한 수준! 




지도 크게 보기
2017.6.23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위치는 요기 되시겠다... 좀 구석탱이...




덧글

  • 만다린 2017/06/23 15:11 # 답글

    쭈꾸미가 실하네요 ㅎㅎ
    노원쪽에서 쭈꾸미먹으려면 쭈꾸미달인으로 주로 갔었는데 상계역 가게되면 한번 가봐야겠네요
    부모님께서 좋아하실정도면 진짜 맛있을꺼 같아요*_*
  • 타마 2017/06/23 15:20 #

    해물 별로 안좋아하는 저도 잘 먹고 나왔으니... 기본이상은 확실히 하는 것 같아요 ㅎㅎ
    노원쪽은 쭈구미달인이 괜찮나보군요. 지나다닐때마다 봤지만... 해물에 관심이 없어서 무시했는데 ㅋ
    한번쯤 가보는게 좋겠네요.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6/26 09:18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6월 26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 타마 2018/05/09 12:27 # 답글

    명란이 아니라 그냥 알... 왜 명란이라 썼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RSS feed widget


구글애드센스 사이드

통계 위젯 (화이트)

15178
939
816488

mouse block